학생(F)비자


학생비자의 경우 SECIS(student Exchange Visitor Information

System)에서 비자의 자격요건 등을 관리하며  미대사관에서는

실제로 비자 신청인이 학생으로서의 (bona-fide student)요건 등을

충족하였는지를 검토합니다. 

자격요건


01.  이민 의도가 없음을 증빙


02. 교육 과정을 이수할 수 있는 자격 여부 및 이행의지 등을 검토


03. 학생 신분(F-1 Status) 유지 등에 잇어서 결격사유가 잇는지 여부

      (풀타임 여부 등)


04. I-20 발급여부 확인


05. 재정요건 충족(학비 및 생활비 충당여부) 등이 된다.


수속 절차


신청인은 입학허가서(I-20)를 각 학교의 DSO(designated school

officer)로부터 발급받아야 하며 첫 F 비자 신청시 프로그램 시작일 기준

120일 전부터 신청이 가능하며 미국 입국은 프로그램 시작일 기준

30일전부터 가능하다.

대사관 인터뷰 시 주로 고려되는 사안으로는 학생의 자격요건,

학업목적, 재정관련 및 이민의도에 관한 사항들이다.


유의사항


학생비자의 경우 주된 거절사유로는 학업부진, 이민 의도,

학생으로서의 자격요건 불충분등이 된다.


유형


01.  학업부진 관련

       ・ 학점이 너무 낮은 경우 특별한 사유가 없는 경우 비자 발급 및

         갱신이 무척 어렵다. 영사는 크게 2가지를 고려하는데 첫째로는

         기한 내 프로그램 이수가 가능한지 여부 및 학업목적이 아닌

         다른 목적으로 미국 입국을 시도하는지 등을 고려한다.


       ・ 학업부진의 경우 제반상황에 대한 설명(학업 부진에 대한 소명)

         및 그간의 성적, 전반적인 학생의 우수성,

         다른 교수들의 추천서 및 평가서 등이 도움이 되며 인터뷰시

         관련 자료들의 제출 및 어필이 필요하다.


02. 이민 의도 관련

       ・ 미국에 장기간 체류하며 국내에 연고지가 마땅히 없는 경우,

         어학원등을 장기간 이수하며 학사/석박사 등 상위권 교육을

         받지 않는 경우 영사는 이민 의도를 고려한다.

         가정주부가 자녀 교육을 위해 학생비자를 신청하는 경우도 해당한다.


       ・ 이런 경우 비자 신청전에 학업목적에 대한 분명한 계획을

         서류나 구두로 전달이 가능할 수 있게끔 준비가 필요하며

         이수하고자 하는 프로그램 종료시 구체적인 계획 등의

         준비가 필요하다. 더불어 개별적인 결격사유

         (가정주부, 어학원 장기연수 등) 가 될 만한 요소들에 대한

         대사관 인터뷰 준비가 필요하다.


03. 자격요건 불충분

       ・ 학위는 박사과정인데 학생비자 인터뷰가 원활이 진행이 안 될 정도로

         영어가 어려운 경우, 무직인 신청인이 학사졸업장이 있으면서

         전공  분야와 매칭이 되지 않는 프로그램을 이수하려고

         미국 유학을 경정하였던가 실제로 국내에서의 학업성적이 부진하여

         미국내에서의 교육이 가능할지 의심이되는 케이스 등이

         여기에 속한다.


       ・ 이런 경우 신청인이 이수하고자 하는 교육프로그램과 본인이

         궁극적으로 하고자 하는 일의 연계성 등에 대한

         소명이 필요하며 영어 부족 등에 대해서는 인터뷰시 사전에 충분히

         준비를 한다면 큰 무리없이 소명이 가능하다.

         사실 대부분의 영어부족으로 인한 거절은 영어가 정말 부족해서가

         아니라 인터뷰 준비 부족 및 당황으로 빚어진 일종의 실수 정도다.



학생(F)비자


학생비자의 경우

SECIS(student Exchange Visitor

Information System)에서

비자의 자격요건 등을 관리하며 

미대사관에서는 실제로 비자 신청인이

학생으로서의 (bona-fide student)요건 등을

충족하였는지를 검토합니다. 

자격요건


01.  이민 의도가 없음을 증빙


02. 교육 과정을 이수할 수 있는 자격 여부 및 이행의지 등을 검토


03. 학생 신분(F-1 Status) 유지 등에 잇어서 결격사유가 잇는지 여부(풀타임 여부 등)


04. I-20 발급여부 확인


05. 재정요건 충족(학비 및 생활비 충당여부) 등이 된다.


수속 절차


신청인은 입학허가서(I-20)를 각 학교의 DSO(designated school officer)로부터 발급받아야 하며

첫 F 비자 신청시 프로그램 시작일 기준 120일 전부터 신청이 가능하며

미국 입국은 프로그램 시작일 기준 30일전부터 가능하다.

대사관 인터뷰 시 주로 고려되는 사안으로는 학생의 자격요건, 학업목적, 재정관련 및 이민의도에 관한 사항들이다.


유의사항


학생비자의 경우 주된 거절사유로는 학업부진, 이민 의도, 학생으로서의 자격요건 불충분등이 된다.


유형


01.  학업부진 관련

       ・ 학점이 너무 낮은 경우 특별한 사유가 없는 경우 비자 발급 및 갱신이 무척 어렵다.

         영사는 크게 2가지를 고려하는데 첫째로는 기한 내 프로그램 이수가 가능한지 여부 및 학업목적이 아닌

         다른 목적으로 미국 입국을 시도하는지 등을 고려한다.


       ・ 학업부진의 경우 제반상황에 대한 설명(학업 부진에 대한 소명) 및 그간의 성적, 전반적인 학생의 우수성,

         다른 교수들의 추천서 및 평가서 등이 도움이 되며 인터뷰시 관련 자료들의 제출 및 어필이 필요하다.


02. 이민 의도 관련

       ・ 미국에 장기간 체류하며 국내에 연고지가 마땅히 없는 경우, 어학원등을 장기간 이수하며

         학사/석박사 등 상위권 교육을 받지 않는 경우 영사는 이민 의도를 고려한다.

         가정주부가 자녀 교육을 위해 학생비자를 신청하는 경우도 해당한다.


       ・ 이런 경우 비자 신청전에 학업목적에 대한 분명한 계획을 서류나 구두로 전달이 가능할 수 있게끔

         준비가 필요하며 이수하고자 하는 프로그램 종료시 구체적인 계획 등의 준비가 필요하다.

         더불어 개별적인 결격사유(가정주부, 어학원 장기연수 등) 가 될 만한 요소들에 대한 대사관 인터뷰 준비가 필요하다.


03. 자격요건 불충분

       ・ 학위는 박사과정인데 학생비자 인터뷰가 원활이 진행이 안 될 정도로 영어가 어려운 경우, 무직인 신청인이

         학사졸업장이 있으면서 전공  분야와 매칭이 되지 않는 프로그램을 이수하려고 미국 유학을 경정하였던가

         실제로 국내에서의 학업성적이 부진하여 미국내에서의 교육이 가능할지 의심이되는 케이스 등이 여기에 속한다.


       ・ 이런 경우 신청인이 이수하고자 하는 교육프로그램과 본인이 궁극적으로 하고자 하는 일의 연계성 등에 대한

         소명이 필요하며 영어 부족 등에 대해서는 인터뷰시 사전에 충분히 준비를 한다면 큰 무리없이 소명이 가능하다.

         사실 대부분의 영어부족으로 인한 거절은 영어가 정말 부족해서가 아니라

         인터뷰 준비 부족 및 당황으로 빚어진 일종의 실수 정도다.


법무법인 에스엔 미국법률센터


주소.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88길14, 신도빌딩 4층

상담전화. 02-565-9848 



Copyright ⓒ2019 SN LAW. All right reserved.